A Few Months Wandering.

“세월이 흐른 뒤 어렴풋하게 깨달았어요. 아니 겨우 짐작합니다. 길을 잃어봐야 자신만의 지도를 그릴 수 있다는 것을.”

january.

Continue reading “A Few Months Wandering.”

Advertisements